• 최종편집 2024-05-30(목)
 

2948691469_202305160845.jpg

로레알코리아 사무엘 뒤 리테일 대표가 시티즌데이에 참여해 유해 식물을 제거하고 있다


서울그린트러스트(이사장 지영선)와 로레알코리아(대표 사무엘 뒤 리테일)가 5월 10일부터 15일까지 서울 및 수도권 지역 5개 공원에서 생태계를 복원하고 생물다양성을 증진하기 위한 공원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활동은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공원을 돌보고 가꾸는 서울그린트러스트 ‘공원의친구들 캠페인’과 지역 사회를 위해 임직원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펼치는 로레알코리아 ‘시티즌데이(Citizen Day)’의 하나로 한강사업본부의 협조를 받아 진행됐다. 로레알 그룹의 시티즌데이는 2010년부터 시작돼 전 세계 임직원들이 매년 지역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기후 위기가 고조되면서 도심 속 대표 자연 공간인 공원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지만, 동시에 가뭄과 홍수 등 기상 이변 현상으로 공원 생태계의 건강 유지에 많은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래서 5월 10일부터 15일까지 로레알코리아 임직원 400여명은 난지생태습지원, 여의샛강생태공원, 고덕수변생태공원, 살곶이체육공원, 수원 마중공원에서 기후 변화 추세에 대응해 공원의 생태적 건강성을 지속시키기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서울 한강공원에서는 수변에서 잘 자라는 생태계 교란 식물을 제거해 나무가 건강하게 자라도록 하고 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을 위해 부산물을 활용한 생태 교구를 만들었으며, 나머지 공원에서는 폭염을 막고 생물다양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나무와 초화를 심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우향 사무국장은 “서울과 수도권 5개 공원에서 공원의친구로 활약해주신 로레알코리아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로레알코리아의 활동을 통해 도시의 공원이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생물다양성을 지켜나갈 수 있는 건강한 자산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로레알코리아 사무엘 뒤 리테일 대표는 “서울그린트러스트와 파트너십을 통해 도심 속 자연환경을 더 건강하게 지키는 데 이바지할 수 있어 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며 “로레알코리아는 앞으로도 환경 보전과 지역 사회 상생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그린트러스트, 로레알코리아 임직원과 5개 공원서 생태계 복원 위한 공원의친구들 봉사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