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31017998_20230601101047_1.jpg

 

지속가능성 노력이 트렌드가 아닌 필수가 된 시대, 자연을 생각하는 매장이 늘고 있다. 고밀도 수면 전문 브랜드 슬로우베드(SLOU BED)의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이 친환경 브랜드 철학을 자재와 디자인에 적용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2022년 10월 오픈한 이 매장은 ‘Re-sponsibly Made’ 슬로건 아래 친환경 소재를 곳곳에 배치했다. ‘사람과 환경의 상생에 대한 고민과 배려를 통해 가치 있는 오늘과 지속가능한 내일을 만든다’는 슬로우베드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재료에 투영했으며, 원자재의 순환과 리사이클 요소를 공간 곳곳에 배치했다. 친환경 마감재인 코튼 스프레이로 벽을 마감하고, 계단은 재활용 플라스틱병을 분쇄해 골재로 활용한 리사이클 콘크리트를 활용했다. 리사이클 콘크리트는 환경 오염을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비용이나 안전에서도 긍정적 측면이 있어 건설/인테리어에도 확대 사용되고 있다.

또 별도의 화학 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타이백’ 소재를 의자·책상 등 다양한 공간, 소품에 사용해 친환경/리사이클링 개념을 공간에 적용했다. 타이백은 세계 최대 화학 기업 듀폰(Dupont)이 개발해 50년이 넘는 기간 다양한 산업의 보호·안전 분야에 사용되고 있는 고기능 부직포 소재로, 100% PET로 재활용 가능한 순환 자재다. 특히 질긴 소재로 찢김에 강하고 생활 방수가 가능해 장바구니나 각종 포장재 등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커버낫(COVERNAT), 하이트진로도 타이백을 활용한 가방, 굿즈 등을 출시해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자연친화적 감성을 살려 매장 분위기 역시 내추럴하고 밝은 우드톤으로 맞추며 매장 이용 고객이 한층 편안한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슬로우베드는 친환경 소재 활용 외에 생산 과정에서도 친환경 기술을 도입해 친환경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2022년 4월 메모리폼 리사이클링 원료를 적용해 국내 최초 친환경 메모리폼 ‘레코텍폼(Recotec Foam)’을 개발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크게 절감했다. 이를 통해 슬로우베드는 제품의 생산과 소비 모든 과정에서 폐기물을 줄이고 재생자원 활용을 늘려 지속가능한 선순환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슬로우베드는 제작 공정에서부터 불필요한 자원 사용을 줄이고 소재부터 생산·소비 과정까지 친환경 가치를 접목해 자원 선순환에 기여하고 있다며, 이런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재활용 원사를 사용한 매트리스 출시 및 폐자재를 활용한 인테리어 등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슬로우베드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을 시작으로 슬로우베드는 계속해서 건강과 환경의 가치를 내세운 매장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 슬로우베드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연친화 철학 반영한 ‘슬로우베드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 인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