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의료용 대마 활성화 위한 전문 매거진 발간

등록일 2021년03월27일 15시42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농업서비스디자인분과가 기획한 의료용 대마 전문 매거진 ‘국민대마(Korea Cannabis Magazine)’를 발간했다. ‘국민대마’는 의료용 대마초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제작된 국내 최초의 전문 매거진이다.

 

‘의료용 대마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사회적 가치와 경험을 디자인하는 전문가’를 뜻하는 Cannabilist(Cannabis+Specialist)라는 용어를 정의했으며, 이 매거진은 국내 Cannabilist들이 함께 집필한 것이다. 농부심보 일부 직원도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첫 번째 이야기, 과도기(Transitional Period)’라는 주제로 첫 출간을 했으며 이번 단행본에서는 대마와 관련된 필수 용어, 대마의 식물학적 구조 등 기본적인 내용과 국내·외 사용 사례 및 인식, 관련 전문가 인터뷰 등 전문적인 내용까지 폭넓게 다뤘다.

 

‘국민대마’는 정가 1만5000원으로 출판사 ‘인간과 디자인’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1970년대부터 대마를 마약으로 규정했으며, 그 인식 또한 상당히 부정적이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대마가 치매, 암, 파킨슨병과 같은 질환에 효능이 있을 뿐 아니라 불안, 외상 후 스트레스, 우울증 치료에도 도움을 주며 특히 대마의 CBD성분은 남용과 의존성이 낮아 사용에 안전하다고 규명한 바 있다.

 

이미 미국, 캐나다, 우루과이 등의 선진국은 의료용 대마를 전면 합법화했으며 대마초의 유효 성분을 활용해 다발성경화증 치료제(Sativex), 뇌전증 치료제(Epidiolex)와 같은 의약품을 개발하고 세계적으로 상용화하고 있다. 세계 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함에 따라 2025년 대마의 세계 시장은 200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의료용 대마의 시장은 2024년 51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국제적 추세에 한국에서도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으나 법적인 규제와 선입견에 막혀 진전이 더딘 실정이다. 최근 국내 희귀 질환자에 한해 대마 성분의 의약품 처방을 허용했지만 부정적인 인식 탓에 많은 규제가 따라 실질적인 의약품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국민대마’는 의료용 대마초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바탕으로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부정적인 국내 인식 변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농업서비스디자인분과는 도시농업 및 대마 재배 전문 스타트업 농부심보를 설립했다. 농부심보는 다년간 의료용 대마를 연구해왔으며 최근 경북 Hemp 규제자유특구사업의 재배실증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웹사이트: https://www.nongboomind.com/

홍수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웰니스 헬스케어 심신수련 식생활 뷰티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