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237445427_20231115095222_5777258287.jpg

 

대한암협회(회장 이민혁)는 11월 7일 유한재단이 암으로 고통받는 환우들을 위한 수술 및 치료비 지원금 5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암 환자들이 치유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치료비 및 수술비를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대한암협회가 진행하는 치료비 지원 프로그램은 수급자, 차상위 환자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대상자 가운데 저소득층이면서도 암 치료를 위해 일자리를 잃게 됐거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이 암에 걸렸을 경우 등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암 환우가 대상이다. 이번 기금을 통해 더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유한재단 김중수 이사장은 “유일한 박사님의 뜻을 계승하며 교육, 복지 사업, 그리고 사회봉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이번 기부는 특히 대한암협회와 협력을 강화해 암 환우분들에게 현실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암협회 이민혁 회장은 “유한재단의 후원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우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한암협회는 암 환우 지원 및 사회 복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며,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암협회, 의료 사각지대 암 환자 치료비 지원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